노컷메뉴

  • 청주CBS
  • 청주노컷
  • TV
  • 라디오
  • 생방송 

전체뉴스
정치
사회
경제/산업
스포츠
연예
문화/생활
정보통신
칼럼
포토뉴스
지역
노컷피플 독자게시판
크리스천 뉴스
경인노컷
경남노컷
광주노컷
대구노컷
대전노컷
부산노컷
강원영동노컷
울산노컷
전남노컷
전북노컷
제주노컷
청주노컷
강원노컷
포항노컷

기사크게보기 기사작게보기 이메일 프린트

  • 0
  • 0
청주 동남지구 굴뚝 사라진다..."내년 용도변경" '여지'
지역난방 발전소 신축 대신 열수송..."계획 변경 협의 여지 남아"
청주CBS 박현호 기자

(사진=자료사진)

충북 청주지역 최대 규모의 택지개발지구인 동남지구에 따로 열병합발전소를 건설하려던 계획이 사실상 철회됐다.

굴뚝 시설이 사라지게 된 데다 부지 용도변경도 불가피할 것으로 보여 개발 호재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12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충북본부 등에 따르면 한국지역난방공사가 올해 초 갑자기 동남지구 내 열원부지 매입을 포기하겠다는 의사를 LH 측에 전달했다.

발전소를 신축하는 대신 기존 죽림동 열병합발전소를 확장해 지구 207만 4,000㎡ 부지, 1만 4,174가구에 열수송을 하겠다는 것.

동남지구는 2009년 2월 집단에너지 공급대상지역으로 지정됐다.

이후 한난은 지역난방 공급을 위해 지구 내 발전소 신축을 위한 3만 3,000㎡의 집단에너지 공급시설 용지까지 확보했다.

결국 지구 조성이 본격적으로 추진되자 돌연 열수송으로 사업 계획을 바꾼 셈이다.

하지만 이 같은 지역난방 공급 계획 변경은 오히려 동남지구 개발 호재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지역난방 공급에 차질이 없는 상황에서 굴뚝시설 제거에 따른 환경 개선과 3만 3,000㎡의 새로운 개발 부지 확보까지 가능해졌기 때문이다.

다만 LH 측은 2019년까지 지구 조성 공사가 예정된 만큼 발전소 부지의 용도변경은 서두르지 않겠다는 계획이어서 여전히 변동의 여지를 남겼다.

LH의 한 관계자는 "부지 매입 포기 의사를 밝혔을 뿐이지 아직까지 부지 용도변경 등은 검토되고 있지 않다"며 "발전소를 건립하는 쪽으로 계획이 또다시 바뀌다면 협의할 여지가 충분히 남아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LH 측은 내년 말에나 수요 조사와 자치단체 등과의 협의를 거쳐 전원주택 용지 등으로 부지 용도 변경을 확정할 방침이다.

청주 동남지구의 지역난방 발전소 건립 부지에 대한 향후 활용 계획에 벌써부터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ckatnfl@cbs.co.kr

(대한민국 중심언론 CBS 뉴스FM98.1 / 음악FM93.9 / TV CH 412)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초작성시간 : 2017-10-12 오후 6:46:36
최종편집승인시간: 2017-10-12 오후 7:05:53
  • 0
  • 0

기사목록 맨위로 이메일 프린트

[지역]기사리스트
[많이본 기사] 충북 막바지 귀성 고속道 '몸살'...국립공원 등은 '한산' [2017-10-06 17:51]
[많이본 기사] "차례상 차릴 곳 없어" 집 잃은 수재민 힘겨운 추석나기 [2017-10-02 07:00]
전문건설협회 충북도회 회장 우종찬 성제건설 대표 [2017-10-23 10:40]
"한전 충북본부 자동원격검침기 설치 일부 예산 낭비" [2017-10-23 10:13]
프로축구단 결정 등 청주시의회 제30회 임시회 '눈길' [2017-10-23 10:13]
| 연예 | 스포츠 | 이슈 | 포토슬라이드 | 포토뉴스 | 노컷TV
가장 많이 본 뉴스 청주
40대 청주시청 공무원,..
"사고 몰랐다" 뺑소니 ..
충북 초등교사 미달사태..
"괴롭혀서" 동기생 흉기..
아연가스 마신 50대 용..
가장 많이 본 뉴스 전체
개에 허벅지 물린 여고..
[투표] '최시원 불독' ..
박지원, 통합 강행하면 ..
"홍준표, 서청원에 전화..
윤석열 vs 한국당, 국감..
취제요청